하나님의교회, 영혼의 세계(바이블컬럼) -지옥의 고통쯤이라면..

 

하나님의교회는 성경 증거대로 천국와 지옥의 세계를 믿습니다.

하나님의 뜻이 기록된 성경의 증거이니까요.^

그런데 지옥의 고통을 모르면서 지옥 가면 어떻냐고 반문하는 분들 보면..

안타깝고... 그 곳만큼은 가지 말라고 이야기 하고 싶네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omplex regional pain syndrome, 이하 CRPS)이라는 희귀병이 있다.

외상 후 특정 부위에 발생하는 매우 드물지만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신경병성 통증을 말한다.

즉 신체부위의 손상이 해결되거나 사라졌는데도 해당 부위가 화끈거리거나 아리는 듯한

양상의 극심한 통증이 지속된다는 것이다.

이는 과거 분류상 작열통에 해당된다.


인간이 느끼는 고통의 순위를 보면 3위가 출산의 고통이고, 2위가 사지절단의 고통이라고 한다.

그리고 가장 참기 힘든 고통이, 몸이 불에 탈 때 느끼는 작열통이다.

CRPS 환자들은 최악의 고통인 작열통을 느끼며 살아간다고 하니 얼마나 삶 자체가 고통스럽겠는가.


실제로 미국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협회에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CRPS 환자의 47%가 자살을 생각해

보았고 15%가 자실 충동을 행동으로 옮겨봤다고 한다.

한국 역시 대한통증학회의 조사 결과, CRPS를 포함한 만성통증환자의 44%가 우울증을 호소했으며

35%가 자살 충동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런 고통과는 비교도 안 되는 고통을 느끼며 영원히 살 사람들도 있다.

바로 지옥 불못에 들어갈 사람들이다.

지옥은 몸이 불에 타는 고통을 끊임없이 느끼며 사는 곳이다.

죽고 싶어도 죽을 수 없다.   성경은 지옥의 고통이 얼마나 큰지를 잘 보여준다.


마가복음 9:43~49  "만일 네 손이 너를 범죄케 하거든 찍어 버리라 불구자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손을 가지고 지옥 꺼지지 않는 불에 들어가는 것보다 나으니라 만일 네 발이 너를 범죄케 하거든

찍어 버리라 절뚝발이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발을 가지고 지옥에 던지우는 것보다 나으니라 ...

거기는 구더기도 주기 않고 불도 꺼지지 아니하느니라 사람마다 불로써 소금 치듯 함을 받으리라 "


지옥의 고통이 얼마나 컸으면, 자신의 손과 발로 인해 범죄하면 그것을 찍어버리라고 했겠는가.

간혹 '지옥 한번 가보지.  지금 사는 것도 지옥 같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지옥의 고통보다 덜하다는 사지절단의 고통을 아무렇지도 않게 참을 수 있다는 것일까.

어리석고 미련한 생각이다.

 

 


영원 세세토록 고통이 지속되는 곳이 지옥이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자녀들이 그곳만큼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신다.

그래서 허락해주신 것이 죄를 사해주는 새 언약 진리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살기를 간절히 바라신다.


에스겔 18:30~32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이스라엘 족속아 내가 너희 각 사람의 행한 대로 국문할지라

너희는 돌이켜 회개하고 모든 죄에서 떠날지어다 그러한즉 죄악이 너희를 패망케 아니하리라 너희는 범한

모든 죄악을 버리고 마음과 영을 새롭게 할지어다 이스라엘 족속아 너희가 어찌하여 죽고자 하느냐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죽는 자의 죽는 것은 내가 기뻐하지 아니하노니 너희는 스스로 돌이키고 살지니라 "

 

영원히 살수 있는 죽음과 아픔과 고통이 없는 천국에 가기를 소망합니다.

 

출처:패스티브닷컴..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정말 지옥만큼은 가고싶지 않습니다
  2. 참으로 두려운 곳입니다. 절대 가서는 안되요..
  3. 누구나 지옥가기를 원하지 않지만 당장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함부로 얘기하는것 같아요. 에궁.
  4. 오~~지옥은 정말 싫어요~~
  5. 고통뿐인 지옥이 아니라 눈물도 고통도 아픔도 사망도 없는 천국에 들어가는 우리가 되어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