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눈이 왔어요.^
이제 미지막 눈이 되기를 바라면서.
3월의 마지막 눈 풍경을 찍었어요~^

장독대 위에도,,,
나무 가지 가지 사이에도,,,,
들판에도,,,



나무마다 피어난 눈꽃이 넘 이쁘더라구요.
추운건 싫은데,,,
눈꽃은 아름다워요~^^

'뚱뚱카라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래오래 치킨.  (12) 2018.03.26
봄 소식 전하는 꽃들.  (10) 2018.03.22
3월의 마지막 눈 풍경.  (22) 2018.03.21
야생화 - 복수초.  (18) 2018.03.19
다육화분 선물.  (16) 2018.03.14
딥 케어 마스크 팩.  (10) 2018.03.09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22개가 달렸습니다.
  1. 추워서 살짝 언 눈꽃이 아름다워요~^
  2. 너무 아름다운 하얀 세상이예요~~^^
  3. 눈꽃이 정말 아름답네요^^
    지대가 높은가요??
  4. 와~~정말 정말 예쁘네요 ^^
  5. 어머나..어머나..정말 너무 너무 이뻐요^^ 눈이 반짝반짝 거려요^^
  6. 눈꽃이 아주 장관을 이루는군요~
    이제 봄이라 더이상은 없을듯! 덕분에 마지막으로 눈이 호강했네요^^
  7. 와...정말 많이 왔네요. 저희는 오다 말았는데 ㅠㅠ
  8. 사진이 너무 예뻐요. 눈꽃을 실감하는 사진이네요. ^^
  9. 꽃이 피었다고 좋아했던게 지난주였는데 춘3월에 눈이라니...
    저도 오늘 새벽에 눈이 소복히 내린걸 보고 깜짝 놀랬답니다~ㅎㅎㅎ
    눈 보기 힘든 지방이라 하얀 눈을 볼 수 있어 너무 좋았어요^^
  10. 여기도 눈이 내렸는데 쌓일 정도는 아니었어요.
  11. 오~~ 겨울왕국이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