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교회, 십계명과 절기.

 


하나님께서는 시내산에 강림하셔서 큰 음성으로 십계명을 반포하시고,

십계명을 기록한 돌비를 주셨습니다.


그래서 많은 기독교인들은 십계명을 중시하며 당연히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절기에 대해서는 지킬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성경적으로도 그럴까요??  성경으로 확인해볼께요.

 


출애굽기 34장 27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 말들을

기록하라 내가 이 말들의 뜻대로 너와 이스라엘과 언약을 세웠음이니라

하시니라 "

 


위 말씀에서 '이 말들의 뜻대로' 로 '언약'를 세웠다고 했습니다.

즉 ' 이 말들'과 '언약'은 동일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언약'은 무엇을 가리킬까요?

 


출애굽기 34장 28절  "모세가 여호와와 함께 사십 일 사십 야를 거기

있으면서 떡도 먹지 아니하였고 물도 마시지 아니하였으며 여호와께서는

언약의 말씀십계를 그 판들에 기록하였더라 "

 


그렇다면 언약, 곧 십계명과 동일한 뜻을 가진 '이 말들'은 무엇일까요?

앞 구절들을 살펴보면, '절기를 지키라'하신 말씀입니다.

 

 

 

출애굽기 34장 18절  "너는 무교절을 지키되 내가 네게 명한 대로 아빕월

그 기한에 칠 일 동안 무교병을 먹으라 "

 


출애굽기 34장 22~23절  "칠칠절 곧 맥추의 초실절을 지키고 가을에는 수장절

지키라 너희 모든 남자는 매년 세 번씩 주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 앞에

보일지라 "

 


출애굽기 34장 25절  "너는 내 희생의 피를 유월절과 함께 드리지 말며 유월절

희생을 아침까지 두지 말지며 "

 

 

                이 말들 → 뜻대로 → 언약

                ∥                        ∥

                            절기                          십계명

 

 

 

 따라서 절기를 지키라는 말씀과 십계명을 지키라는 말씀은 동일한 뜻입니다.

절기를 지키면 십계명을 지킬 수 있고, 절기를 지키지 않으면 십계명을 지키지

못합니다.

 

 

 


그 한 가지 예를 성경을 통해 확인해보겠습니다.

유월절을 지키면 다른 신들이 벌을 받기 때문에 오직 하나님만 섬길 수 있습니다.

 

 

 

출애굽기 12장 11~12절  "이것이 여호와의 유월절이니라 내가 그 밤에 애굽

땅에 두루 다니며 사람과 짐승을 무론하고 애굽 나라 가운데 처음 난 것을 다

치고 애굽의 모든 신에게 벌을 내리리라 나는 여호와로라 "

 


유월절을 지킴으로써,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는 십계명의 첫째 계명을 온전히 지킬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오랫동안 유월절을 지키지 않았을 때에는 각종 다른 신들과

우상들을 섬겼습니다.

즉 십계명 중 첫째 계명과 둘째 계명을 온전히 지킬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유월절을 깨닫고 지키게 되었을 때에는 다른 신들과 우상들을 없앴습니다.

그 내용을 구약시대 역사를 통해 확인해 보겠습니다.

 

 

 

역대하 30장 1~5절  "히스기야가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보내고 또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편지를 보내어 예루살렘 여호와의 전에 와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유월절을 지키라 하니라 ... 드디어 명을 발하여 브엘세바에서부터 단까지

온 이스라엘에 반포하여 일제히 예루살렘으로 와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유월절을 지키라 하니 이는 기록한 규례대로 오랫동안 지키지 못하였음이더라 "

 


역대하 31장 1절  "이 모든 일이 마치매 거기 있는 이스라엘 무리가 나가서

유다 여러 성읍에 이르러 주상을 깨뜨리며 아세라 목상을 찍으며 유다와 베냐민과

에브라임과 므낫세 온 땅에서 산당과 단을 제하여 멸하고 이스라엘 모든 자손이

각각 그 본성 기업으로 돌아갔더라  "

 

 

 

오랫동안 지키지 못한 유월절을 지킨 후 다른 신들과 우상을 멸했던 히스기야 시대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열왕기하 23장 21~24절  "왕이 뭇 백성에게 명하여 가로되 ... 유월절을 지키라

하매 사사가 이스라엘을 다스리던 시대부터 이스라엘 열왕의 시대에든지

유다 열왕의 시대에든지 이렇게 유월절을 지킨 일이 없었더니 요시야왕 십팔

년에 예루살렘에서 여호와 앞에 이 유월절을 지켰더라 요시야가 또 유다 땅과

예루살렘에 보이는 신접한 자와 박수와 드라빔과 우상과 모든 가증한 것을 다

제하였으니 이는 대제사장 힐기야가 여호와의 전에서 발견한 책에 기록된

율법 말씀을 이루려 함이라 "

 

 

 

요시야왕 시대에도 18년 동안 유월절을 깨닫지 못했을 때는 나라 안의 다른

신들과 우상들을 내버려두었습니다.

그러나 유월절을 깨닫고 지키게 되자 다른 신들과 우상들을 멸하였습니다.

이러한 역사는 유월절을 지켜야 첫째 계명과 둘째 계명을 온전하게 지킬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이처럼 절기를 지키지 않고는 십계명을 지킬 수 없습니다.

십계명과 절기는 분리할 수 없는 단 하나의 조직인 것입니다.

절기를 지키어야 십계명을 지킬수 있으니 꼭 새언약의 절기를 지키어야

합니다.

하나님의교회에서 새언약의 절기를 성경으로 확인해보세요.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7개가 달렸습니다.
  1. 십계명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결국 절기를 지켜야 십계명을 지킬 수 있는 거군요.
    기독교인이라면 십계명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만큼 절기를 소중하게 생각해야 되네영
    절기지켜 십계명 지키자!! ㅎㅎ
  2. 십계명을 중시한다지만 저들은 단 하나의 계명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3. 십계명과 절기를 성경대로 지키는 교회는 하나님의 교회 뿐이죠!!^^
  4. 절기와 십계명은 뗄수 없는 것이지요.십계명은 지켜야한다면서 절기는 지킬 필요없다는 말은 모순입니다
  5. 절기를 지켜야 십계명을 지킨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