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장맛비 시작했어요.
어제밤새 바람불고,,
비가 엄청 내리더니,,,
오늘은 맑고 화창한 날을 선물로 주네요.

월요일 밤,,
비 오기 전날 하늘 풍경을 담아 보았어요.

 노을이 아름답게 하늘빛으로 물어가더라구요.
비 오기 전 먹구름만 낄줄 알아는데.
넘 예뻐서 남겼어요.^^

멀리 보이는 동네 불빛과 노을 진 하늘빛의
대조가 넘 이쁘지요.

비 오기 전 하늘 풍경도 넘 아름답다는~^^
그리고 새벽부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네요.

'뚱뚱카라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치회.  (17) 2018.06.30
동네 커피숍 - 망고빙수와 허니브레드.  (11) 2018.06.29
비 오기 전날 하늘 풍경.  (12) 2018.06.27
저녁메뉴 -소고기 갈비.  (16) 2018.06.23
카페베네 -팥빙수.  (12) 2018.06.21
논산 맛집- 장수골 곤드레밥.  (14) 2018.06.19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비 오기전 노을빛으로 물든 하늘풍경이 아름다워서~^
  2. 자연은 볼수록 신비롭네요^^
  3. 은별사랑 2018.06.27 17:01
    와우~ 노을 풍경 정말 예뻐요 구름색도 독특하고요 롤스크린으로 만들어 방에 두고 보고싶네여^^
  4. 하늘은 언제 보더라도 가슴이 설레네요~ 부모님이 계시는 고향이 그리운것 처럼...
  5. 오~ 한폭의 풍경화같네요^^
  6. 이것이 그림이네요^^~
  7. 자연의 변화가 너무 신기하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