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하나님'에 해당하는 글 1건


하나님의교회, 아버지 하나님 - 셋이면서 하나, 하나이면서 셋


삼위일체는 기독교의 핵심교리다.

하나님이 성부, 성자, 성령 세 위격을 가진 분이라고 믿는다.

그동안 많은 신학자들은 셋이면서 하나인, 혹은 하나이면서 셋인 이 불가사의한

일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하지만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하나님은 어떻게 한 분이면서 세 분이 될 수 있을까.

 

 

성삼위일체의 의미


성삼위일체(聖三位一體)란 성부(聖父), 성자(聖子), 성령(聖靈)이 한 몸이라는 뜻이다.

즉, 성부 여호와, 성자 예수, 성령이 각각 개체가 아니라 한 분이라는 뜻이다.


예를 들어 물(H2O)액체다.

그러나 영하의 온도에서는 고체인 얼음이 되고, 물을 끓이면 기체인 수증기가 된다.

물, 얼음, 수증기는 모양과 이름이 다르지만 근본은 모두 물(H2O)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는 라디오의 모노드라마와도 같은 것으로 성우 한 사람이 아버지, 아들, 손자 세 사람의

음성으로 극을 엮어가는 것과 같은 논리다.


하나님께서는 성부시대, 성자시대, 성령시대 세 시대에 따라 각각 다른 모습, 다른 이름으로

구원사역을 펼치셨다.   하지만 근본은 한 분 하나님이시다.

 

                                                                                            (이미지 출처: 패스티브닷컴)

 

여호와와 예수님은 한 분.


이사야 선지자는 장차 이 땅에 오실 메시아, 예수님에 대해 이렇게 예언했다.


이사야 9:6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


예수님을 일컬어 '전능하신 하나님, 영존하시는 아버지'라고 하였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곧 우리 영혼의 아버지이신 여호와시기 때문이다.

즉, 성부 여호와 하나님과 성자 예수님은 한 분이다.

사도 바울도 예수님을 근본 하나님의 본체요, 전능하신 하나님이라고 설명하고 있다(빌립보서 2:5~8,로마서 9:5).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은 여호와 하나님이다.


이사야 44:24  "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


그런데 신약성경에는 만물을 예수님께서 창조하셨다고 기록하고 있다.


골로새서 1:6  "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


만약 성부 여호와 하나님과 성자 예수님께서 한 분이 아니라면 여호와 하나님과 예수님께서 창조하신 세계가

각각 존재해야 하지만 단 하나의 세계만 존재한다.   그러므로 성부와 성자는 개체가 아닌 일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여호와와 성령은 한 분.


사도 바울은 하나님이 곧 성령이라는 사실을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보내는 편지에 자세히 기록했다.

 

고린도전서 2:10~11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이라도 통달하시느니라 사람의 사정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 외에는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사정도 하나님의 영 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  "

 

사람의 사정을 그 사람의 영 외에는 알 수 없듯이 하나님의 영, 즉 성령 외에는 하나님의 사정을 알지

못한다.   이는 성령이 하나님 자신이며, 여호와 하나님과 성령 하나님이 일체라는 의미다.

 


예수님과 성령은 한 분.

 

요한일서 2:1  "... 만일 누가 죄를 범하면 아버지 앞에서 우리에게 대언자가 있으니 곧 의로우신 예수

그리스도시라  "


예수님을 '대언자'라고 하였는데, 대언자는 헬라어 '파라클레토스'를 번역한 것이다.

난하주에는 보혜사로 해석되어 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보혜사가 성령이라고 가르쳐주셨다.


요한복음 14:26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


요한일서에는 성자예수님을 보혜사라고 하였고, 요한복음에서는 성령을 보혜사라고 하였다.

그러므로 예수님과 성령은 한 분이 분명하다.

 

 

성령은 인격체다.


성령은 바람이나 전파처럼 거시적인 존재가 아니다.

감정을 지니고 계시고(로마서 15:30), 근심도 하시고(에베소서 4:30), 말씀도 하시고(요한계시록 2:7),

탄식도 하시며(로마서 8:26), 기도도 하시고(로마서 8:26), 가르치기도 하시고(요한복음 14:26), 훼방도

당하시는(마태복음 12:31~32),  분명한 인격체다.

 

마태복음 28:19~20  "...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


성령이 바람이나 전파 같은 무형의 힘이라면 어떻게 성령의 이름이 존재할 수 있을까.

성령에게 이름이 있다는 말씀만으로도 성령이 곧 인격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말씀은 하나님께서 성부, 성자, 성령 세 시대를 통해 각각 다른 이름으로 나타나셔서 구원의 섭리를

이루어가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권능을 나타내신 세 가지의 이름을 불러 침례를 행하고 기념하라는 뜻이다.

 

하나님께서 아버지(聖父)로 섭리하셨을 때의 이름은 여호와였다.

또 아들(聖子)로서 역사하셨을 때의 이름은 예수였다.

성령시대 성령(聖靈)으로 나타나실 때의 이름은 무엇일까.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7개가 달렸습니다.
  1. 성삼위일체를 완벽히 이해한다면 안상홍님을 영접할 수 있습니다
  2. 성경의 예언을 공부해보면 안상홍님이 누구신지 알수있죠^^
  3. 성령시대 구원자로 오신 안상홍님을 성경을 통해 꼭 영접하시길 바랍니다^^
  4. 성삼위일체...정말 공부할때 마다 신기하고 그저 감사하더라구요^^
  5. 성삼위일체를 이해하지 못하고선 육체로 오신 하나님도 영접할수 없습니다
  6. 성부 성자 성령시대 각기 다른 이름으로 구원의 역사를 펼치신 하나님이시죠!^^
  7. 성삼위일체의 뜻을 모르는 기독교인들이 많은것같더라고요.
    성삼위일체가 맞다고 하지만 예수님은 아들이시다??라는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

    성부,성자,성령 하나님께서 하나이심을 확실하게 알수있는 시간이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