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교회, 엘로히스트 -성경역사 한 장면: 네 믿음이 크도다.

'엘로히스트'는 하나님의교회에서 발행하는 월간지입니다.

전세계 복음의 소식과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겨있어요.

 

 


  마태복음 15장 21~28절.

 


예수님께서 두로와 시돈 지방에 이르신다.

그때 한 이방 여인이 예수님의 발 앞에 엎드려 큰 소리로 청한다.

 


"다윗의 자손이여,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제 딸에게 흉악한 귀신이 들렸습니다.

귀신을 쫓아주소서!."

 


예수님은 아무 말씀이 없으시다.

제자들이 와서 여인을 돌려보내길 구하자 예수님께서 입을 여신다.

 


"자녀들이 먹을 떡을 개들에게 던져주는 것은 마땅하지 않다.!"

"주여, 주의 말씀이 옳습니다마는 개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지

않습니까."

 


마음 상할 만한 말을 듣고도 도무지 포기할 줄 모르는 여인의 태도에 예수님께서 감복

하신다.

 


"여인아,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바로 그 순간, 여인의 딸에서 귀신이 물러난다.

 


매몰차게 거절당하거나 심한 말을 듣고 나면 마음이 상하고 의기소침해진다.

그러나 가나안 여인은 달랐다.

고통받는 딸 생각에 더 절절히 예수님께 매달렸다.

한 영혼이라도 구원으로 인도하고 싶다면 하나님마저 감동시킨 가나안 여인을

기억하자.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려는 간절함을 내 자존심보다 앞세울 때, 하나님께서 크게

칭찬하시고 원하는 바를 이루어주실 것이다.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정말 믿음이 중요하네요. 저도 제 자존심이 먼저가 아니라 늘 상대를 위하는 마음을 가지고 일을 해야겠네요!
  2. 네 믿음대로 되리라 라는 말씀을 가슴에 새기며 믿음의 대한 소중함을 깨닫습니다~~
  3. 제 안에 자존심보다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려는 간절함이 더 크게 자리잡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4. 한 생명 살리기 위해선 가나안 여인과 같은 애발스러움을 가져야겠어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