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함받은자들'에 해당하는 글 1건


하나님의교회, 어머니 하나님 -천국 혼인잔치-영예롭고 특별한 초대

 

 


천국 혼인잔치, 이곳에 초대를 받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한 나라의 왕 혹은 대통령의 결혼식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은 영광스럽게

생각할 것이다.

하물며 하나님께서 초대하신 천국 혼인잔치랴.

성경의 감추었던 비밀, 천국 혼인잔치 모임에 참여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천국 혼인잔치, 이에 참여하는 것은 곧 구원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마태복음 22장 1~14절  "예수께서 비유로 대답하여 가라사대 천국은 마치 자기 아들을

위하여 혼인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과 같으니 ... 종들에게 이르되 ...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 대로 혼인잔치에 청하여 오너라 한대 ... 혼인잔치에 손이 가득한지라  "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천국 혼인잔치 비유를 말씀하시며 어떤 사람들이

천국에 갈 수 있는지 교훈하셨다.

예수님의 비유의 말씀 속에는 아무리 봐도 신부가 보이지 않는다.

신랑과 하객은 있는데 혼인잔치의 주인공이자 꽃이라 할 수 있는 신부가 빠진 것이다.

 

 

 

혹자는 "성경의 신부는 성도들 "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한다.

성경을 자세히 읽으면 그 주장이 오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유 속 신랑은 예수님 자신이며 청한 사람들은 성도들을 가리킨다.

 


마태복음9:15 , 마가복음 2:20 , 누가복음 5:35  "예수께서 저희에게 이르시되 혼인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뇨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때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

 


이 말씀에서는 청한 사람들, 즉 성도를 혼인집의 손님들이라 비유하셨다.

하객을 불러놓고 신부 대신 결혼을 시키는 일은 있을 수 없다.

다시 말해 성도는 결코 신부가 될 수 없다.  그렇다면 신부는 누구일까.

신부가 언급되지 않았던 공관복음서의 기록과는 달리 천국 혼인잔치가 성대히 열리는

장면을 기록하며 아내, 즉 신부를 언급해놓은 책이 있다

 

 

 

요한계시록이다.

 

 

요한계시록 19장 7~9절  "어린양의 혼인 기약이 이르렀고 그 아내가 예비하였으니 ...

천사가 내게 말하기를 기록하라 어린양의 혼인잔치에 청함을 입은 자들이 복이 있도다

... 이것은 하나님의 참되신 말씀이라 "

 


사도 요한은 어린양의 혼인잔치,즉 천국 혼인잔치가 열리는 모습을 계시로 보았다.

그가 본 천국 혼인잔치에는 어린양이신 신랑과 그의 신부, 청함을 받은 손님들이

있었다.

 

청함을 입은 복 받은 자들은 당연히 성도들이다.

그렇다면 여기에 등장하는 어린양의 아내는 누구인가.

 

 


요한계시록 21장 9~10절  "천사 중 하나가 나아와서 내게 말하여 가로되 이리 오라

내가 신부 곧 어린양의 아내를 네게 보이리라 하고 ...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예루살렘을 보이니 "

 


신부의 모습을 보고 싶은 사도 요한의 요청에 천사가 보여준 것은 다름 아닌 하늘

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이었다.

 

이 하늘 예루살렘에 대해 언급한 사도 바울의 증거를 보자.

 


갈라디아서 4장 26절  "오직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 "

 


신부를 일컬어 요한은 어린양의 아내라 했으며 하늘 예루살렘이라고 말했다.

그 예루살렘에 대해 사도 바울은 우리의 어머니라고 설명했다.

우리 아버지의 아내는 당연히 우리의 어머니가 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의문이 생긴다.

성도인 우리는 과연 하늘 어머니의 존재를 어떻게 믿을 수 있으며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문제다.  

아버지 하나님만 믿어온 기성교인이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를 믿을 수 있는 잣대를

이사야 선지자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이사야 62장 7절  " 여호와께서 예루살렘을 세워 세상에서 찬송을 받게 하시기까지

그로 쉬지 못하시게 하라  "

 


예루살렘이 단순히 성벽이라면 하나님께서 무슨 이유로 찬송을 받게 하시겠는가.

세상에서 찬송을 받으실 분은 오직 하나님뿐이다.

즉, 이 말씀에 나타난 예루살렘은 사도 바울이 증거한 우리의 어머니 즉, 하늘

어머니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누가 예루살렘을 세운다고 하셨는가.   바로 여호와 하나님이시다.

영적 예루살렘이신 하늘 어머니는 아무나 세울 수 있는 분이 아니다.

우리가 섬기고 알아야 하는 하늘 어머니는 오직 아버지 하나님만이 세워줄 수 있다.

 

 

 

이는 하나님께서 태초에 창조하신 아담과 하와를 통해서도 알려주셨다.

 


창세기 2장 22~23절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에게서 취하신 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시고 그를 아담에게로 이끌어 오시니 아담이 가로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 하니라 "

 


하나님께서 아담의 갈빗대로 만든 하와를 아담에게 데려오자 아담은 하와를 보고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고 말하여 '여자'라 칭했다.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아담과 하와는 단지 아담과 하와만을 뜻하지 않는다.

 


로마서 5장 14절  " 아담으로부터 모세까지 아담의 범죄와 같은 죄를 짓지 아니한 자들

위에도 사망이 왕노릇하였나니 아담은 오실 자의 표상이라 "

 


요한계시록 22장 20절  " 이것들을 증거하신 이가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하시거늘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

 


요한계시록을 기록한 사도 요한은 성경 맨 마지막에 '오실자 '에 대해 언급했다.

바로 예수님이다.  즉 아담은 오실 자를 표상하고 있다는 것은 결론적으로 아담이

예수님을 나타낸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아담이 하와를 일컬어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 '이라고 칭했다는 것은

아버지 하나님께서 어머니 하나님을 증거해주실 것을 예언적으로 보여주신 것이다.

 


요한계시록 22장 17절  "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듣는 자도

오라 할 것이요 목마른 자도 올 것이요 또 원하는 자는 값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 "

 


가장 영예로운 초대인 천국 혼인잔치에 참여하는 방법은 바로, 성령과 신부 곧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게 나아가는 것이다.

천국 혼인잔치 모임에 참여하는 자들, 그들이 바로 '청함을 입은 복 받은 자들'

즉 구원을 얻을 자들인 것이다.

 

글발췌: www. pasteve.com


WRITTEN BY
뚱뚱카라

트랙백  0 , 댓글  11개가 달렸습니다.
  1. 천국혼인잔치를 통해 등장하셔서 구원주신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2. 신부로 등장하시는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는 우리에게 있어 무척이나 소중하고 중요하십니다. 생명의 근원이시니까요!
  3.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께서 친히 열어주신 하늘 생명 천국잔치에 모두 모두 모이세요^^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의 하늘 생명 받아 모두 함께 우리의 고향 하늘천국으로 돌아가요^^
  4. 구원받기 위해 천국 혼인잔치에 참여하는 방법은 바로, 성령과 신부 곧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게 나아가는 것입니다
  5. 초대받은 자들만이 알수 있는 신랑의 이름과 신부죠. 아버지 어머니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아버지하나님과 어머니하나님이 계신 하나님의 교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7. 너무나 영화로운 천국잔치에 초대해주신 성령과 신부되시는 아버지 어머니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예루살렘 어머니의 영광을 온세계에 나타내기 위해 파수꾼의 사명을 다하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야겠습니다.
    그리고 청함을입은것으로 만족하지 말고 택함을 받는 우리고 되어요~
secret